[문화현장] 점으로 말하는 이야기 'Black Into Light'



2021.04.13 SBS 12시 뉴스

[FunFun 문화현장]

<앵커>

붓으로 그리는 대신 작은 점들을 붙여 이미지를 드러냅니다. 그런데 그 이미지에 대한 해석은 감상하는 사람들의 몫입니다.

이주상 기자입니다.

<기자>

[박영훈 특별 초대전, Black Into Light / 23일까지 / 갤러리 마리]

원형의 작은 주황색 점들이 멀리서 보면 바람에 넘실대는 한강의 물결이 됩니다.

주황색 물결은 아득한 상상의 세계로 흘러갑니다.

푸르게 칠해진 캔버스 위에 촘촘히 박힌 푸른 점들이 푸른 물결을 만들어냈습니다.

물결 사이로 빠져드는 상념은 그 푸름만큼 깊어집니다.

컬러 알루미늄을 6가지 크기의 작은 원형으로 잘라 캔버스에 붙이는 지난한 과정은 작가가 선택한 일종의 붓질입니다.

최소 단위의 원자가 모여 물질이 되듯 작은 점들은 이미지로 물리적 변화를 일으킨 것입니다.
목록보기 


HOME  /  SEARCH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검색결과수집거부
35, Gyeonghuigung-1 gil , Jongro - Gu , Seoul , Korea / TEL : +82-2-737-7600 / FAX : +82-2-725-3355
Copyright © 2016 Gallery Marie / E-mail : infogallerymarie@gmail.com
Supported by ONTOIN